> 네티즌과 함께 > 자유게시판 및 정책제안
내 양심이 외친다, 박근혜는 무죄다!"
조회 : 208        작성자 : 박근혜는 무    [ http:// ]


http://www.pennmike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2808

 

차명진 前의원 "내 양심이 외친다, 박근혜는 무죄다!"


 이세영 기자
| 승인 2018.03.01 20:50
 |  댓글 39

-“박 전 대통령한테 손해 봤으면 봤지 한 점 혜택 받은 거 없다"

-"잘못 있다고 해도 그게 탄핵깜인가, 그게 30년 구형깜인가?"

-건전한 상식만 있으면 알수 있는 양심의 문제...박근혜는 무죄다"
17대와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차명진 전(前) 의원이 28일 페이스북에 <내 양심이 외친다, “박근혜는 무죄다!”>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.
 

 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/

 

 
다음은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전문
 

 < 내 양심이 외친다, "박근혜는 무죄다!" >

 

나는 박 전대통령한테 손해 봤으면 봤지 한 점 혜택 받은 거 없다. 박 전대통령 힘이 하늘을 치솟을 때도 면전에서 쓴 소리 하던 사람이다.
이 사태 처음에 나는 언론 보도만 믿고 박 전대통령과 최순실이 뭔가 큰 일을 저질렀는 줄 알았다. 재벌들 갈취해서 일해재단 같은 거 하나 만들었는 줄 알았다. 라스푸틴과 신돈이 최순실로 환생했고 대통령이 최태민 귀신한테 씌웠는 줄 알았다. 내가 아침마다 애독하는 조중동이 다 그렇게 얘기했다. 방송들도 입을 맞춘 듯 그 방향으로 몰아갔다. 나도 처음엔 그 쪽 편을 들었다. 한 술 더 뜬 적도 있다.
근데 중간에 "이건 아니잖아." 생각이 들었다. 언론의 관심이 박 전대통령 성형, 숨겨진 돈, 숨겨진 자식 얘기로 흘러 가면서 이 사회가 박근혜 죽이기 집단 최면, 마녀 사냥의 광기로 흐르는 거 아닌가 하는 경계심이 번쩍 들었다.
그 즈음 고영태 녹음을 입수했다. 일주일 밤을 꼬박 새며 듣고 또 들었다. 아무리 생각을 해 봐도 고영태가 최순실을, 최순실이 박 전대통령을 농단한 사기사건 이상은 아니라는 확신이 들었다.
나는 주변에 "이게 박근혜에 의한 국정농단이 아닌 거 같다."는 얘기를 하기 시작했다. 이상한 놈 취급을 받았다. 김문수 지사만 내 얘기를 반가와 했다. 그때까지 태극기 부대 뒤만 쫓아 다녔는데 아예 앞장을 서기 시작했다. 지금 김문수 지사는 소위 합리적 보수를 자처하는 사람들한테도 왕따신세다.

 

나는 그 뒤에도 혹시나 내가 불확실한 정보에 기대어 입장 바꾼 거 아닌가 조심스러웠다. 박근혜-최순실 재판에서 내가 몰랐던 국정농단의 새 증거가 튀어 나오지나 않을까 신문만 펴면 검찰발 뉴스를 눈을 씻고 찾아 봤다. "그런 거 쪼금이라도 나오면 부담없이 생각을 바꾸리라! 시원하게 박근혜 욕을 해주리라!" 다짐하고 또 다짐했다. 김문수 지사한테도 혹시 새 증거가 나올 수도 있으니 너무 나서지 마시라 당부했다.

 

1년이 흘렀다. 검찰은 박근혜 전대통령을 털고 또 털었는데도 개인적으로 챙긴 돈 1원도 못 찾았다. 박-최가 공모했다는 배신자들의 "카더라" 전언만 수북했지 진짜 증거는 하나도 못찾았다. 박 전대통령의 재단 모금이나 특정기업을 지원한 강요 및 수뢰행위(그들 표현대로!)가 역대 대통령이나 문재인 대통령의 '통치행위'랑 뭐가 다른지 일언반구 설명도 못하고 있다.
백 보 양보해서 최순실한테 떡고물 흘러간 거 묵인, 방조했다 치자. 기업들 이리가라 저리가라 한 거, 구시대 유물이라 치자.

그게 탄핵깜인가?
30년 구형깜인가?
나도 박 전대통령과 친박들 생각만 하면 이가 갈린다. 그들만 아니었다면 지금 뱃지 달고 여의도 거리를 활보했을 거다. 그렇다고 이게 박근혜가 이쁘냐, 밉냐의 문제가 아니다.

법 공부 많이 했냐, 배움이 부족하냐에 따라 판단이 달라지는 사안도 아니다.
건전한 상식만 있으면 제대로 볼 수 있는 양심의 문제다.
아니, 오히려 7살 아이가 "임금님은 벌거숭이"라고 외쳤듯, 세상 이해관계에 물들지 않은 사람이 더 옳게 볼 수 있는 지도 모르겠다.
그래서 아직도 뭘 모르는 나는 외친다.
 "박근혜는 무죄다."




작성일자 : 2018년 03월 21일
작성자 비밀번호
  
 
 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.  

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파일
6110 ”소방관 초과근무수당도 제대로 못 받아” (10)국회의의 리18-07-04428
6109 국민을 위해 일하시는 여러분들 꼭 들어주세요. (1)정대성18-07-02112
6108 부패한 한기총을 고발합니다. (0)고발18-07-01199
6107 언론보도: 정부는 '퇴직공무원 연금5년간 동결된 연금법'을 당장개정하라 (1)선석정18-06-10159
6106 "경감,소방경(6급)근속승진보도자료"(소방,경찰근속승진 종합자료) (0)전소방공무원18-06-08215
6105 (국민신문고 제안) 소방도 일반직공무원과 같이 근무성적평정 결과가 공개되어야. (1)국민18-06-05179
6104 [독자기고] “퇴직공무원 연금동결, 유족연금삭감” 적시 개정해야 (0)선석정18-05-18196
6103  ‘퇴직공무원 연금5년간 동결’ 연금법 재개정해야 (0)국민18-05-12335
6102 경남신문: 국민 위한 현행 ‘응급의료체계’ 개선 시급 (1)국민18-05-08159
6101 고성시사신문: 소방조직제도개선, 소방관 보호해야 (0)국민18-05-02290
6100 화재예방, 소방시설 설치&#8228;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추가건의 (0)전재현18-04-30112
6099 [언론보도]정부는 당장 “행정소방, 현장소방”을 분리해야 (0)국민18-04-27126
6098 경남신문: 소방법 개정해 국민과 소방관 생명 지켜야 (0)국민18-04-261600
6097 풍기역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. 관심갖고 함께 추진 부탁드립니다. (1)모발연18-04-231767
6096 연금관련 궁금해서요(공노총펌글) (0)퇴직공무원18-04-221566
[이전 10개][11][12][13][14][15][16][17][18][19][20][다음 10개]
  [이전] [다음]
트위터바로가기
페이스북바로가기
네이버블로그바로가기